일간검경

공연 관광축제 ‘웰컴대학로’ 15일 개막…34개 공연 할인

대학로서 거리행진, 공연 등 즐길거리 풍성…공연관광 업계 간 상담회도 개최

일간검경 | 기사입력 2023/10/14 [09:15]

공연 관광축제 ‘웰컴대학로’ 15일 개막…34개 공연 할인

대학로서 거리행진, 공연 등 즐길거리 풍성…공연관광 업계 간 상담회도 개최
일간검경 | 입력 : 2023/10/14 [09:15]

한국 공연관광 1번지인 대학로에 가면 뮤지컬, 연극, 비언어적 공연예술(논버벌, nonverbal) 등의 매력에 푹 빠질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 종로구, 한국공연관광협회와 함께 오는 14일부터 28일까지 대한민국 문화예술의 중심지인 대학로에서 ‘2023 웰컴대학로’를 개최해 한국 공연관광의 매력을 전 세계에 알린다고 13일 밝혔다.

 

장미란 문체부 제2차관은 15일 대학로 차 없는 거리에서 여는 개막식에 참석해 공연관광 관계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2017년부터 시작한 ‘웰컴대학로’는 뮤지컬, 연극, 비언어적 공연예술(논버벌) 등 한국의 우수한 공연을 국내외 관람객이 함께 즐기는 한국 대표 공연관광 축제다.

 

특히,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대학로 일대(이화사거리~혜화역 1번 출구)에서 차 없는 거리 행사를 진행해 개막식에 5만여 명이 참여하는 등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올해는 공식 참가작이 20개에서 37개로 늘고 축제 기간에 국내외 공연관광 업계 간(B2B) 상담회를 새롭게 추진한다.

 

▲ 2023 웰컴대학로 홍보물(사진=문화체육관광부)  ©



개막식에서는 국가와 장르를 넘나드는 18개 팀이 참여하는 거리 행진과 다양한 특별공연을 선보인다.

 

거리 행진에는 전통 연희부터 현대무용, 태권도, 치어리딩, 필리핀과 일본, 대만에서 초청받아 온 공연단 등이 참가한다.

 

특히, ‘웰컴대학로’ 주제곡에 맞춰 함께 춤을 추는 플래시몹과 공중에서 펼쳐지는 공연 ‘웰컴 에어 콘서트’, 뮤지컬 배우 정성화, 여성 그룹 ‘비비지’ 등의 축하공연은 개막식을 더욱 화려하게 만들 예정이다.

 

문체부는 안전요원과 교통관리인력 160명을 투입하는 등 행사 안전관리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축제에서는 국내외 관광객이 대학로 공연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할인 혜택도 마련했다.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축제 기간 상설 상연되는 34개 작품을 선정해 국내외 관객 1만 5000명을 대상으로 1만 원 할인 혜택이 있는 공연 이용권(바우처)을 사전에 배포했다.

 

또한 한국 공연예술을 전 세계에 알리는 동시에 대학로 현장을 직접 방문하지 못해도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온라인 공연프로그램 ‘케이-스테이지(K-Stage)’를 운영한다.

 

축제 기간에 유튜브, 네이버티브이(TV)와 중국 최대 여행 후기 플랫폼인 마펑워 등 온라인채널에서 ▲윌리엄과 윌리엄의 윌리엄들(16일) ▲뮤직드라마 당신만이(17일) ▲난설(18일) ▲올드위키드송(23일) ▲김종욱 찾기(24일) ▲매직 드로잉 쇼 두들팝(25일) 등 6개 공연을 상영하고 5개 언어(국, 영, 일, 중간, 중번)로 번역된 자막을 지원한다.

 

올해는 ‘웰컴대학로’가 한국 공연관광업계가 도약하는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14일과 15일 공연을 활용한 방한 여행을 상품화하는 업계 간(B2B) 상담회인 ‘시어터 마켓(Theater Market)’도 운영한다.

 

해외 현지 여행사와 공연 제작사, 공연유통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여한다.

 

이외에도 주말·공휴일 대학로 일대에서 야외공연 30여 개를 선보이는 ‘프린지(Fringe)’, 영어 가이드와 함께하는 ‘대학로 디 투어(D-Tour)’, 폐막식 등 즐길 거리도 풍성하게 준비했다.

 

이번 축제와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누리집(https://korean.visitkorea.or.kr/static/welcomedaehakro/kor/main.html)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미란 문체부 차관은 “앞으로 케이(K)-공연이 매력적인 관광콘텐츠로 거듭날 수 있도록 민간과 협력해 공연관광 대표 축제인 ‘웰컴대학로’를 더욱 발전시키겠다”며 “케이-공연관광이 세계인에게 사랑받는 관광 매력물이 될 수 있도록 대학로뿐만 아니라 지역의 우수한 공연콘텐츠도 발굴하겠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문화 많이 본 기사